한화데이즈 :: 태양광 에너지를 사고팔 수 있다? 걸음마 단계를 벗어나는 에너지 블록체인
  • 서울세계불꽃축제
  • 한화클래식
  • 한화채용 정복기
  • 한화태양광
  • 직장생활
  • 한화소식 모아보기


최근 비트코인과 같은 암호화폐 열풍이 거세게 불면서 블록체인 기술에 대해서도 함께 이슈가 되고 있는데요. 아직은 블록체인이라는 개념이 생소한 것도 사실입니다. 블록체인의 가장 큰 특징은 중앙통제시스템이 없다는 것인데요. 돈거래를 예로 들면 지금은 다른 사람에게 송금할 때 제3자인 은행이 필요하지만, 블록체인 시스템에서는 은행 없이도 거래 당사자들끼리 직접 거래할 수 있게 됩니다. 이러한 원리를 통해 금융, 유통, 의료, 에너지 등 여러 분야에 활용될 수가 있다고 해요. 오늘은 특히 에너지 분야에서 일어날 변화에 대해 자세히 살펴볼까요?


 





화력 발전소, 원자력 발전소 등 우리에게 익숙한 전력 시스템은 거대 발전소를 통해 전기를 생성해, 거대한 송전망을 통해 전국 각지로 보내는 방식이었는데요. 이런 에너지원과 차별점을 갖는 재생가능에너지의 특징 중 하나는 ‘소규모’ 발전 시스템이 가능하답니다. 소규모 분산형 발전은 송전 과정이 필요 없어, 작은 지역 내에서 에너지의 생산과 소비가 모두 이루어지게 되는데요. 날씨 변화로 인해 평균 발전량보다 전기가 많이 생성되거나 적게 생성된 경우, 이를 사고팔 수 있다면 지역의 안정적인 전력 수급에 큰 도움이 될 수 있겠죠. 이때 에너지 블록체인이 큰 역할을 하게 됩니다.


 



현재는 태양광 발전사업자들이 전기를 발전하여 한전 등에 팔면, 한전에서 이를 적정 가격에 사서 필요한 곳에 되파는 식으로 전기의 매매가 이루어지고 있는데요. 돈거래를 은행이 중계하는 것과 같은 방식인 셈이지요. 그런데 에너지 블록체인을 활용하면 중간 매개자 없이 당사자 간에 직접 P2P로 전력을 거래하는 일이 가능해집니다. 이때, 활용하는 것은 중앙통제시스템이 필요 없는 전력 거래 플랫폼입니다. 인터넷이 우리 일상을 크게 바꿨듯이 전력 시스템이 교환 가능한 재화가 된다면 우리 일상의 에너지 시스템이 크게 바뀌지 않을까요? 개인에게 전기는 당연히 ‘소비’하는 대상이었는데 ‘생산’해서 판매할 수 있는 것으로 자연스레 개념이 변화될 전망입니다. 





에너지 블록체인 분야에서 눈에 띄는 스타트업으로, 중국의 ‘에너고랩스’가 있습니다. 첫 프로젝트는 필리핀에서 시작했는데요. 필리핀 에너지 기업이 마이크로그리드 인프라를 만들고, 에너고랩스는 블록체인 상에서 P2P 전력 거래가 가능한 플랫폼을 제공합니다. 태양광 패널이 설치된 빌딩이 전력을 생산하면, 잉여 전력은 에너고랩스가 만든 플랫폼에서 에너지를 거래하는 방식이죠. 모든 거래는 퀀텀 블록체인에서 스마트계약서로 이뤄집니다. 두 달여에 걸친 이 프로젝트는 성공적으로 운영되었는데요. 다음 프로젝트는 호주이며 한국으로 확장할 계획도 갖고 있다고 해요.


 



영국의 신생회사 에너지 마인(Energi Mine)은 에너지를 절약하는 소비자들에게 토큰으로 보상하는 블록체인 기반 플랫폼을 출시했습니다. 소비자들은 토큰을 에너지 비용 지출과 전기자동차 충전에 사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 호주에서는 블록체인 기반의 스마트발전소 사업을 추진 중이라고 합니다. 호주 정부 등으로부터 보조금을 지급 받아 오리진에너지와 시범 사업을 착수하여 커튼대학교, 머독대학교, 랜드사(LandCorp), CSIRO, 시스코와 함께 분산 에너지와 수자원시스템에 전력을 공급하기 위해 블록체인 기술을 어떻게 사용할 것인지 연구 중이라고 하네요.


 



그 밖에 여러 나라가 블록체인 관련 기술을 개발 및 발전시키고 있는데요. 싱가포르 회사인 일렉트리파이(Electrify)는 소비자와 생산자를 위한 블록체인 기반 교환소를 출시할 계획을 밝혔습니다. 일본도 비슷한 사업을 진행하기 위해 일본의 전력소와 논의 중이라고 합니다. 미국의 그리드 플러스(Grid+)는 텍사스에서 내년부터 첫 번째 블록체인 기반 장치를 판매할 예정입니다. 





전력 생산 및 판매자가 되기 위해서는 먼저 우리 집에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 시스템이 구축되어 있어야 하겠죠? 한화큐셀코리아는 한국에너지공단이 주관하는 ‘2018년도 태양광 주택보급 사업’에 참여 기업으로 선정된 바 있는데요. 태양광 주택보급사업은 태양광 등 신재생 에너지원 설비를 주택에 설치하면 정부가 설치비 일부를 지원하는 사업이라고 합니다. 주택이 전력을 소비만 하던 곳에서 생산도 할 수 있는 곳으로 역할이 확장되고 있는데요. 이렇게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블록체인 기술로 인해 여러 가지 생활상이 변하면서 에너지 관련 패러다임도 점차 변화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미래에는 에너지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소규모 분산형 재생가능에너지 발전 시스템을 더욱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게 될 것 같습니다. 물론 아직은 여러 가지 현행법상 한계점이 있는데요. 언젠가 곧 에너지를 소비하는 것만이 아닌, 사고파는 재화가 되는 세상을 기대할 수 있을 것 같죠?






* 이 컨텐츠의 모든 저작권은 한화그룹 공식 블로그 한화데이즈에 있습니다.







댓글쓰기

※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상단으로 가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