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데이즈 :: 한화그룹, 2017 다보스포럼에서 소통과 책임의 리더십을 찾다!
  • 서울세계불꽃축제
  • 한화클래식
  • 한화채용 정복기
  • 한화태양광
  • 직장생활
  • 한화소식 모아보기



한화그룹은 지난 17일부터 4일간, 2017 다보스포럼을 통해 글로벌 경제리더와 만남, 세계적 석학들과 세션에 참가해 신고립주의와 4차 산업혁명을 파도를 넘을 소통과 책임의 리더십의 해결방안을 찾는데 주력했어요. 



▲  한화큐셀 김동관전무(사진우측 두 번째), 미국 Honeywell사의 데이브 코티 회장(사진 맨 좌측)



이번 포럼에는 한화생명 차남규 대표, 한화테크윈 신현우 대표, 한화토탈 김희철 대표, 한화자산운용 김용현 대표, 한화큐셀 김동관 전무, 한화생명 김동원 상무 등이 참가해 2백여 명에 달하는 글로벌 리더들과 활발한 교류와 협력의 시간을 가졌는데요. 그 현장 소식을 전해 드릴게요. 






한화는 다보스포럼 메인 행사장에서 도보로 3분 거리에 위치한 최적지에 현지 사무실을 마련해 글로벌 비즈니스 미팅 장소로 활용했는데요. 오피스 외벽에 설치한 ‘HANWHA’ 브랜드 옥외 간판은 콩그레스센터를 찾은 전 세계 글로벌 리더들과 수만 명의 방문객들에게 글로벌 브랜드로서 한화 브랜드 위상을 알리는데 일조했는데요. 특히 야간에는 다보스 설경과 어우러지는 조명을 활용해서 주목도를 높였어요. 한화 오피스에는 총 5개의 미팅룸과 현지 상황실이 있어 글로벌 리더들의 비즈니스 미팅 및 네트워크 교류의 장으로 인기를 모았다고 하네요. 



▲   한화큐셀 김동관전무(사진 맨 우측), 한화토탈 김희철 대표(사진 우측 두 번째),
독일 랑세스 사의 마티아스 자커트 회장(사진 좌측



또한, 더 플라자 셰프들이 직접 공수해간 우리나라 음식과 한화그룹 영문 브로셔를 제공하는 등 글로벌 리더들에게 대한민국과 한화/한류 문화를 알리는 첨병역할도 맡았어요. 다보스포럼 기간 동안, 한화는 총 60여 회의 개별 비즈니스 미팅을 진행하며 2백여 명에 달하는 글로벌 리더들을 만나 미래 성장 동력에 대한 해법을 발굴했답니다. 






한화큐셀 김동관 전무는 이번 다보스포럼의 ‘소통과 책임의 리더십’ 주제에 맞춰 4차산업혁명 시대의 변화에 대비한 방향을 찾는데 주력했는데요. 18일 오전에는 ‘전력시스템에서 촉발되는 4차 산업혁명의 힘’라는 주제로 열린 세션에 참가해 4차산업혁명의 시대적 조류에 대해 글로벌리더들과 함께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누었고요. 같은 날 오전 9시에는 ‘떠오르는 신기술’라는 주제의 세션에 참가해 미래 신기술의 조류와 현재의 상황 등을 탐색하는 시간을 공유했어요. 포럼 마지막 날인 20일 오후에는 다보스 콩그레스센터 내에서 열리는 ‘에너지 게임 체인저’ 세션에 패널리스트로 참가한다고 하네요. 김전무는 ‘태양광 셀 제조부문 전세계1위 기업인 한화큐셀의 이노베이션 사례’에 대한 질문에 “태양광산업전반에 걸쳐 한화큐셀의 내부혁신과 외부협력을 통한 이노베이션과 경쟁력을 배가하기 위해 노력한 사례”를 제시하며 태양광 세계1위기업에서 최고혁신기업으로 변화를 강조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  한화큐셀 김동관전무(사진우측 두 번째), 미국 Honeywell사의 데이브 코티 회장(사진 맨 좌측)



김동관 전무는 2010년 이후 8년 연속 다보스 포럼을 찾았는데요. 이번 포럼 중에는 미국 Honeywell사의 데이브 코티 회장을 만나 M&A 전략과 4차산업혁명에 대한 insight를 교환하는 한편, 항공분야에서의 사업협력 강화 및 확대 방안을 논의하기도 했고요. 또 에너지장비 분야 세계적 기업인 GE Oil & Gas사의 로렌조 시모넬리 사장을 만나 에너지장비 산업의 미래를 조망하고 한화그룹과 GE Oil & Gas사 간의 사업협력 강화 및 확대 방안을 논의하기도 했어요. 또한, 프랑스 TOTAL사의 빠드릭 뿌요네 회장과는 토탈의 유화 및 신재생에너지 부문 사업전략 및 한화그룹과 토탈간 협력강화방안 등을 모색하는 한편, 독일 5대 화학기업인 랑세스 사의 마티아스 자커트 회장과 만난 자리에서는 자동차 경량화소재 관련 협의 및 저성장국면인 글로벌 케미칼 사업의 전망 등 공동관심사에 대해 함께 협의했답니다. 이 모든 게, 글로벌 네트워크 형성을 통한 경영인으로서의 포지셔닝 뿐만 아니라, 글로벌비즈니스의 전망과 미래성장동력을 발굴하는데 성과를 내고자 하는 노력의 일환이라고 할 수 있어요.




한화생명 김동원 상무는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다보스포럼에 참석했는데요. 이번 포럼에서는 금융업에서 핀테크와 새로운 금융질서 등을 발굴하는데 주력하였고 젊은 창업자들과 아시아의 미래 성장 동력에 대해 논의했다고 해요. 김상무는 17일 베트남 소프트웨어 1위기업인 FPT사의 지아빈 투루옹 회장을 만나 한화생명 베트남법인 고객지원 소프트웨어 개발 사업 참여 등에 대해 논의하고 베트남 내에서의 스타트업 사업영역에 대한 의견을 나누었어요. 또한 인도의 핀테크 솔루션 회사인 FTCASH사의 바입하브 롣하(Vaibhav Lodha) 대표이사를 만나 인도의 모바일 결제 플랫폼, 금융빅데이터 플랫폼설립, 중소매 대출시장의 전망과 기존 금융시장 극복전략 등을 대해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고요. 18일에는 보스턴컨설팅그룹의 자회사인 BCG Digital Ventures사의 제프 슈막커 설립자를 만나 디지털비즈니스 환경에서 혁신을 주도하는 스타트업과 다양한 키플레이어들과의 연결을 위한 디지털 플랫폼 구축, 상호 동반성장을 위한 컨설팅 방안 등의 해결방안을 함께 강구했답니다. 



▲  2017 다보스포럼에 참석한 한화생명 차남규 대표(사진 우측 두 번째)와 김동원 상무(사진 우측 첫 번째)



김상무는 중국 Giti Group의 체리널살림 부회장에게, 한화그룹의 스타트업 양성프로그램인 드림플러스네트워크와 전략적 동반자관계를 형성해 Pan-Asia 지역의 비즈니스 생태계형성의 협력방안에 힘을 모으자고 제안하기도 했어요. 또한 차남규 대표와 함께 인도네시아의 와나아르따(WanaArtha) 생명보험사의 에베리나 파딜 피에투르스카(Evelina Fadil Pietruschka) 이사회의장을 만나 인도네시아의 생명보험시장의 시장전망과 해외협력사와의 협업 등에 대해 논의했는데요. 한화생명이 2013년부터 인도네시아에서 법인영업을 펼치고 있는 것과 관계가 있답니다. 김상무는 싱가폴의 Garena Interactive Holdings의 닉 내쉬 부문 대표를 만나기도 했는데요. Garena는 동남아시아의 가장 대표적인 신생기업 중 하나로, 현재 기업 가치가 4조 달러 규모로 예상되고 올해 미국 증시에 상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회사예요. 이 자리에서 김상무는 싱가폴 전자화폐결재 시장 및 e-commerce에서 모바일 플랫폼 형성방안에 대해 논의했답니다. 





5년 연속 다보스를 찾은 한화생명 차남규 대표는 글로벌 금융 사업 전략을 찾는데 전념했어요. 차남규 대표는 17일 다보스 콩그레스센터에서 열린 ‘글로벌성장시장 전망’ 세션에 참석해 자산 100조원을 돌파한 한화생명의 새로운 비전을 탐구하는 시간을 가졌는데요. 중국의 세계 경제역할을 강조하는 시진핑 중국주석의 개막연설에서 보여지듯 이번 다보스 총회는 글로벌 경제/정치에서 중국이 리더로 부상하고 있어요. 이에 차남규 대표는 18일에 콩그레스센터에서 열린 ‘세계번영을 위한 중국의 역할’이라는 세션에 참석해 중국이 중심이 되는 세계 질서의 변화를 확인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하네요.


▲  한화생명 차남규 대표(사진 맨 좌측), 김동원 상무(사진 우측 첫 번째), FPT사의 지아빈 투루옹 회장(사진 중앙)



차남규 대표는 17일 김동원 상무와 함께 베트남 소프트웨어 1위기업인 FPT사의 지아빈 투루옹 회장을 만나 한화생명 베트남 법인 고객지원 소프트웨어 개발 사업 참여 등에 대해 논의했고요. 또한 폴란드 및 동유럽 최대 보험사인 PZU사의 미카엘 크루핀스키 대표를 만나 폴란드를 비롯한 동유럽 보험시장의 현황과 전망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누었답니다. 18일에는 한화자산운용 김용현 대표와 함께 미국의 종합자산운용사인 Barings사의 토마스 핀케 회장을 만나 자산운용산업의 글로벌 트렌드에 대한 논의와, 투자 유망지역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누었고요. 이와 함께 Barings의 모회사인 미국의 메사추세츠 뮤추얼 생명보험의 로저 크랜들 회장을 함께 만나 2015년까지 9년연속 종신보험시장 매출이 증가한 배경, 생명보험업에서 방카슈랑스, 브로커, 다이렉트마케팅 등 차별화된 채널전략 등에 대한 이야기도 나눴다고 하네요. 이 밖에도 차남규 대표는, 한화자사운용 김용현대표와 함께 세계 최대 사모펀드인 Carlyle의 데이비드 루벤스타인 대표 및 TPG Capital의 제임스 컬터 대표를 만나 글로벌 경제 및 사모펀드 시장 전망, 유망 투자분야 및 투자전략에 대해 논의하고, 세계 2위 재보험사인 스위스리의 제인 플런케트 대표를 만나 저금리 심화와 급변하는 금융시장에 선제 대응할 수 있는 시장의 전망과 해결방안 등에 대해 대화하기도 했어요. 일정과 안건만 봐도 글로벌 금융 사업 활로 및 자산운용전략을 위한 노력을 확인할 수 있겠죠?

 





한화테크윈 신현우 대표는 이번이 첫 다보스포럼 참석이었는데요. 미래 Mega Trend를 파악하는 한편, 글로벌 기업들과 협력 기반 구축에 적극 나섰어요. 17일 다보스 콩그레스 센터에서 열린 ‘생산의 미래’ 세션을 시작으로 ‘인공지능과 첨단로봇’ 등의 세션에 참석하며 4차산업혁명 시대 제조업이 나가야 할 길을 모색했고요. 특히 다보스포럼 내에 올해 처음 발족한 ‘항공우주산업 커뮤니티’위원회에 한국기업으로는 유일하게 참가해 글로벌 리더들과 함께 항공우주산업이 나아갈 길도 함께 논의했어요. 참고로 이번에 발족한 다보스포럼 ‘항공우주산업 커뮤니티’는 록히드마틴, 에어버스, 하니웰, 미쯔비시 중공업 등 세계적 항공우주선진회사들이 참여하고 있어요. 이외에도 ‘파워링 모빌리티’, ‘BIG(Business Interaction Group) on India’ 등의 세션에 참석하며 유관된 산업과 국가의 Trend를 파악하는데도 힘썼답니다.






포럼 기간 중, 신현우 대표는 김동관 전무와 함께 에너지장비 분야 세계적 기업인 GE Oil & Gas사의 로렌조 시모넬리 사장을 만나 에너지장비 산업의 미래를 조망하고 한화그룹과 GE Oil & Gas사 간의 사업협력 강화 및 확대 방안을 논의하였고, 이밖에도 세계적 기술 선도기업인 Honeywell사의 데이브 코티 회장과 M&A 전략과 4차산업혁명에 대한 insight를 교환하는 한편, 항공분야에서의 사업협력 강화 및 확대 방안을 토의했어요. 또한,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회사인 Saudi Aramco사와의 만찬에 참여하여 에너지장비산업 분야에서 다양한 사업협력을 논의하고, 다양한 사업협력을 모색하는 등 글로벌 기업들과의 협력 기반을 구축해 나갔답니다.









2011년에 이어 이번이 2번째 다보스포럼 참석인, 한화토탈 김희철 대표는 17일 첫 일정으로 다보스 콩그레스 센터에서 열린 ‘에너지의 미래’세션에 참여해 급변하는 에너지시장의 미래성장세에 대한 글로벌 산업리더들의 의견을 청취했어요. 이외에도 ‘탄소시장, 기후위기,글로벌 에너지 전망’세션 등 다보스포럼의 다양한 세션에 참석해 에너지산업의 글로벌 트렌드를 파악하는데 주력했답니다. 이후 러시아의 Sibur홀딩의 드미트리 코노프 회장을 만나 러시아 석유화학 시장의 성장성 및 가스/NGL(천연가스액) 중심의 글로벌 에너지산업의 전망과 의견을 공유했고요. 프랑스 TOTAL사의 빠드릭 뿌요네 회장과는 토탈의 유화 및 신재생에너지 부문 사업전략 및 한화그룹과 토탈간 협력강화방안 등을 모색했어요. 이 밖에도, 태국의 화학섬유기업인 인도라마사의 스리 프라케쉬 로히아 회장 및 태국 PTTGC 푸미차우 사장과의 미팅을 통해 동남아 석유화학 시장 동향 및 사별 사업전략에 대해 논의하기도 하고, 독일 Lanxess 등 고부가가치 제품을 생산하는 스페셜티 케미칼 회사 대표들과 면담을 통해 스페셜티 케미칼 사업의 전망, 상호 협력 가능성에 대해서 논의하는 등 활발한 글로벌 비즈니스 행보를 이어 나갔답니다.






한화그룹 방문단은 다양한 공식적 비즈니스미팅 이외에도 다보스 주요 포스트에서 열리는 재팬 나이트, 인도네시아 나이트, 매킨지 나이트아람코 리셉션, 블랙락 리셉션 등에 참석해 글로벌 네트워크를 넓히고 글로벌 경영 속도를 높여 나갔는데요. 이번 다보스 포럼을 통해 얻은 한화 브랜드 마케팅 효과 및 글로벌 경영 전략을 바탕으로 향후 시장 변화에 적극 대응해 나갈 예정이랍니다. 신고립주의와 4차 산업혁명을 파도를 넘을, 소통과 책임의 리더십의 해결방안을 찾는데 주력하는 한화그룹의 모습을 기대해주세요. 




* 이 컨텐츠의 모든 저작권은 한화그룹 공식 블로그 한화데이즈에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쓰기

※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