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데이즈 :: 한화케미칼, CPVC 제조 기술, 하이브리드 메탈로센 촉매 시스템 신기술 인증 획득!
  • 서울세계불꽃축제
  • 한화클래식
  • 한화채용 정복기
  • 한화태양광
  • 직장생활
  • 한화소식 모아보기





한화케미칼이 우리나라의 미래가 될 2개의 원천 기술 개발에 성공했어요. 한화케미칼은 2가지 원천 기술을 개발해 지난 21일 국가기술표준원으로부터 신기술 인증을 획득했는데요. 범용 제품인 PVC의 기능을 향상시킨 고부가 CPVC(염소화 PVC) 제조 기술과 기존 촉매의 물성을 한 단계 개선한 하이브리드 메탈로센 촉매 시스템이 바로 그 주인공이랍니다. 신기술 인증은 조기 상업화가 가능한 기술 중, 기존 제품의 기능을 현저히 개선 시킬 수 있는 기술에 대해 국가에서 인증해주는 제도예요. 





고부가 CPVC는 기존 PVC에 염소 함량을 높인 것으로 열과 압력, 부식에 견디는 성질이 우수해 소방용, 산업용 특수 배관 등에 광범위하게 사용되는데요. 높은 기술 수준이 필요해 미국의 루브리졸(Lubrizol), 일본의 세키스이(Sekisui), 카네카(Kaneka)등 소수의 업체만이 생산해 전량 수입에 의존하던 것을 한화케미칼이 처음 국산화 한 것이어서 더욱 의미가 크답니다.





고부가 CPVC 시장규모는 작년 기준으로 약 6,300억원으로 매년 10% 이상 안정적으로 성장하고 있는데요. 범용 PVC 대비 수익성이 2배 이상 좋고, 용도의 특성상 대체가 어렵기 때문에 경기 변동에 영향을 덜 받고 안정적인 수익이 가능하다고 해요. 고부가 CPVC 기술의 핵심은 염소의 흡수 속도를 향상 시키기 위해 PVC에 많은 구멍을 만들면서도 생산량 손실이 없도록 밀도를 높여 오히려 생산성을 30% 향상 시킨 것인데요. 이 기술을 범용 PVC에 적용할 경우 세계 최고 수준 품질의 제품 생산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하네요. 





한화케미칼은 내년 3월 상업 생산을 목표로 현재 울산 제 2공장에 연산 3만톤 규모의 CPVC 공장을 건설하고 있으며 중국 닝보 PVC 공장에도 이 기술을 적용할 계획이라고 해요. 아울러, 해외 업체와의 기술 제휴가 아닌 자체 기술로 공장을 건설함으로써 투자비, 운영비 절감은 물론 기술 수출 가능성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고 하네요.








한편 한화케미칼은 차세대 촉매로 불리는 메탈로센 촉매의 특성을 이용한 메탈로센 하이브리드 촉매 시스템도 개발했답니다. 메탈로센은 화학제품을 생산하는데 쓰이는 촉매의 일종으로 고부가 제품에 주로 활용되는데요. 단일 촉매를 사용하는 기존 방식 대비 강도와 가공성이 획기적으로 개선되어서, 이 기술을 적용할 경우 고온과 고압에서 50년간 사용할 수 있는 제품 생산이 가능하고, 제품의 용도에 따라 맞춤식 제작도 가능하다고 해요. 





한화케미칼은 대외 변수의 영향이 큰 화학 산업에서 안정적인 성장이 가능하도록 제품 포트폴리오 조정과 원천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데요. PVC, PE(폴리에틸렌)등 핵심 사업 분야에서 고부가 특화 제품의 비중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으며, 글로벌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원천 기술 개발에 매진하고 있답니다. 올해 초에는 카이스트(KAIST)와 공동으로 미래기술연구소를 설립해 차세대 석유화학 물질 제조기술 개발, 혁신적 에너지 저감이 가능한 고순도 정제 공정 개발 등의 연구를 진행하고 있어요. 한화케미칼이 리딩하는 우리의 밝은 미래를 함께 기대해주세요!




* 이 컨텐츠의 모든 저작권은 한화그룹 공식 블로그 한화데이즈에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쓰기

※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상단으로 가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