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데이즈 :: 도심에서 만난 가을 산책길! 보라매공원 속 한화불꽃정원 둘러보기
  • 서울세계불꽃축제
  • 한화클래식
  • 한화채용 정복기
  • 한화태양광
  • 꿀꺽맛집지도
  • 직장생활




지난 6일, 보라매공원이 서울시와 함께한 '한화 불꽃정원'으로 꽃단장을 마쳤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이번 '한화 불꽃정원'은 한화그룹과 서울시가 2014년부터 진행해온 <72시간 도시생생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진행된 것인데요. 과연 보라매공원이 어떻게 탈바꿈되었을지 그 현장의 소식을 알려드릴게요.






<72시간 도시생생 프로젝트>는 시민과 전문가의 '불꽃 아이디어'를 공간 리뉴얼에 접목시켜 도심 곳곳의 활용도가 낮은 자투리 공간을 탈바꿈시키는 프로그램인데요. 2014년부터 현재까지 서울 시내 약 30여 곳의 자투리 공간이 이 프로그램을 통해 새롭게 탄생했답니다.


올해는 '한화 불꽃정원'이라는 주제로 보라매공원 남문 입구(지하철 2호선 신대방역 부근)이 선정되었는데요. 원래 보라매공원은 우리나라 최초의 공군사관학교 부지였어요. 이후, 시민들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공원화되어 전체적으로 정비가 잘 되어있어요. 하지만 보라매공원의 3개 출입구 중 유동인구가 가장 많은 남문은 한낮에도 우거진 나무로 일조량이 많지 않아 음지식물만이 무성하게 자라는 특색 없는 공간이었어요. 특히, 밤에는 다소 어두워 시민들의 불안감도 높았죠.







이런 문제점을 해소하고자 한화그룹은 조경전문회사 시토포스와 함께 하늘에서 불꽃이 터질 때의 모양처럼 다양한 크기의 원형으로 구성된 정원 디자인을 개발하게 되었는데요. 뿐만 아니라 한화호텔앤드리조트가 운영하는 '제이드가든' 소속 정원 전문가들의 자문을 거쳐 4계절의 흐름을 고려한 다채로운 식물이 심어졌답니다.



현재는 가을을 맞아 노란빛 숙근코스모스와 분홍구절초가 '기쁨의 불꽃'을 표현하며 피어있는데요. 곧 다가올 겨울에는 연녹색의 에버골드와 짙푸른 파란김의털이가 봄을 기다리는 '기대의 불꽃'으로 표현된다고 해요. 또, 봄은 보라색의 알리움과 분홍빛 숱패랭이가 '설렘의 불꽃'을, 여름에는 붉은색의 붉은잎동자와 함께 곳곳에 주황색 꽃백합을 심어 '정열의 불꽃'을 표현할 예정이랍니다. 이렇게 계절에 따라 형형색색의 꽃들로 정원이 구성되어 자연이 만들어내는 불꽃축제를 1년 내내 즐길 수 있게 되지요.



이번 한화 불꽃정원에 대해 한화그룹 커뮤니케이션팀 이유리 부장은 "보라매공원 남문은 낮에는 이용도가 낮고 밤이면 어두워 시민의 불편 개선을 위해 휴식공간을 만들고자 했다" "'한화'하면 떠오르는 '불꽃축제'의 이미지를 하늘뿐만 아니라 땅 위에서 펼쳐질 수 있도록 정원을 조성했다"고 그 의미를 전해주었고요. 


'한화 불꽃정원' 조성에 함께한 서울시의 관계자는 "작은 불꽃 하나가 커다란 공간을 비추듯 한화그룹과 함께 서울 속 자투리 공간들을 바꾸어오며, 지난 3년간 시민들의 삶에 적잖은 변화를 만들어왔다" "이번에 조성된 보라매공원 '한화 불꽃정원'을 통해 시민들이 일상의 희망과 활력을 얻어갈 수 있는 휴식공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평소 보라매공원을 자주 이용하셨던 분들이라면, 굉장히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을 것 같은데요. 보라매공원을 자주 찾는 분 그리고 아직 가보지 않으신 분들 모두 깊어가는 가을, 보라매공원을 거닐며 가을 분위기도 느끼고 불꽃축제의 추억을 떠올려 보는 것은 어떨까요? 매번 보던 공원이 아닌 사계절을 느낄 수 있어 지루할 틈이 없을 거예요. 이번 주말엔 한화 불꽃정원에서 땅 위의 불꽃을 만나보세요!



* 이 컨텐츠의 모든 저작권은 한화그룹 공식 블로그 한화데이즈에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쓰기

※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