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데이즈 :: 프랑스 바로크 음악의 감동이 가득했던 <한화 클래식 2016>
  • 서울세계불꽃축제
  • 한화클래식
  • 한화채용 정복기
  • 한화태양광
  • 꿀꺽맛집지도
  • 직장생활



추운 겨울이 가고 어느새 따뜻한 햇살이 반가운 봄이 왔습니다. 이러한 봄에는 부드럽고 잔잔한 클래식이 떠오르기 마련인데요. 한화그룹도 이러한 봄에 어울리는 한화 클래식을 지난 2013년부터 이어왔는데요. 올해 2016년에는 바로크 음악을 주제로 마크 민코프스키와 루브르의 음악가들과 함께했습니다. 그 현장을 지금부터 들여다볼까요?






한화그룹의 고품격 클래식 공연 브랜드인 한화 클래식은 매니아층들에게는 국내에서 보기 어려운 세계적인 거장을 만나게 하는 자리로, 클래식 초심자들에게는 해석이 곁들여진 쉽고 편안한 클래식 공연으로 사랑받아 왔습니다. 예년보다 조금 빠르게 봄 소식을 갖고 찾아온 한화 클래식 2016은 지난 3월 5,6일 서울에서 그리고 8일 대전에서 큰 감동을 선사하며 성황리에 막을 내렸습니다. 서울과 대전 총 3회 공연에 5,300여명이 공연장을 찾았고, 객석 점유율도 93%를 넘어섰답니다!




한화 클래식 2016은 라모와 글룩 등 바로크 시대 작곡가들의 음악과 낭만시대의 대표적인 작곡가 슈베르트와 멘델스존의 교향곡 등을 선보였어요. 루브르의 음악가들은 현대 악기가 아닌, 바로크 당대에 연주되었던 그 시대의 악기를 사용하는 전통을 고수해 감동을 더했습니다.




프랑스 연주단체의 자유분방함과, 표현력을 강조한 마크 민코프스키 지휘자! 그의 열정은 시종일관 음악에만 몰입할 수 있도록 관객을 이끌었는데요. 특히 라모의 ‘상상교향곡’은 작곡가 라모의 작품을 민코프스키가 ‘교향곡’의 형태로 재구성한 작품으로 그의 분신과도 같은 레퍼토리입니다. 다소 낯선 프랑스 바로크 춤곡이었지만 다채로운 리듬감, 생동감을 표현한 연주는 이번 공연의 하이라이트로 큰 박수갈채를 받았답니다.




한화그룹 커뮤니케이션팀 최선목 부사장은 “한화클래식을 통해 평소 접하기 힘든 고품격 클래식 공연을 우리나라에 소개하고 있다”“이를 통해 그룹의 사회공헌 철학인 ‘함께 멀리’를 문화예술분야에서도 구현하고 있다”며 공연의 의미를 밝혔습니다.




한화그룹은 한화 클래식 이외에도 '교향악 축제'를 통해 고품격 클래식 공연을 이어가고 있답니다. 다가오는 4월 1일부터 4월 22일까지 예술의 전당에서 펼쳐질 '2016 교향악 축제'가 여러분을 기다리고 있어요. 나들이 하기 좋은 봄, 몸과 마음에 여유와 감성을 되찾아 줄 클래식과 함께 하시는 건 어떨까요?



* 이 컨텐츠의 모든 저작권은 한화그룹 공식 블로그 한화데이즈에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쓰기

※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상단으로 가기